이미 멀어져 버린 우리가 다시 가까워질 수 있을까?: 윤이형 '붕대감기' 리뷰

글, 그림. 재옹(김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