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입니다.

김학순 할머님의 1991년 첫 공개 증언일을 기리고자 하는 날입니다.

이 첫 증언은 수많은 피해생존자들이 자신의 경험을 잇따라 알리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전시 성폭력 피해생존자들의 용기 있는 목소리를 기억하며

국내외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염원합니다.

"일본군대 위안부로 강제로 끌려갔던 김학순입니다. 신문에 나고 뉴스에 나오는 걸 보고 내가 결심을 단단하게 했어요. 아니다. 이거는 바로 잡아야 한다. 도대체 왜 거짓말을 하는지 모르겠단 말이오. 그래서 내가 나오게 되었소."

- 김학순 할머니 -

#WITHYOU #METOO #REMEMBERME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