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성문화또래지도자동아리"또래지기"의 신입회원 면접 후기

 

 

"또래지기"는 청소년성문화또래지도자 동아리의 줄임말입니다.

또래지기는 청소년들 스스로가 성의 다양성에 대해 편견 없는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성관련 사회적 이슈를 토론하고, 즐겁고 건강한 청소년 성문화를 만들기 위한 캠페인과 축제를 기획해 진행하고 있습니다.

15세~18세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활동 할 수 있고, "애칭"을 사용해 평화로운 관계 맺기를 지향하고 있습니다:) 

 

 

또래지기는 1999년부터 활동을 시작해

올해로 17기 신입회원을 맞이했습니다!

 

 

또래지기의 신입회원 면접을 사진으로 만나보시죠:D

 

 

 

2015년 3월 21일 토요일, 면접 당일 오전부터 또래지기 기존회원들은 선배들과의 만남을 통해

또래지기 신입회원 면접 준비를 했답니다.

 

 

 

회의가 끝난 후엔 바로 면접대기실과 면접실 준비를 했었고요^^

 

 

 

시간이 흘러 또래지기 신입회원 지원자들이 하나둘 도착했고,

 

서로서로 설렘, 떨림, 긴장감을 가지고

17기 또래지기 신입회원 면접이 시작되었습니다.

 

 

 

이 문을 열어주는 사람도, 들어가는 사람도 참 많이 떨려했어요 ㅎㅎㅎ

 

 

 

1:2 면접에서

 

어떤 질문과 대답이 오고갔을까요?:)ㅎㅎ

 

 

모든 면접이 끝나고,

신중하고 꼼꼼하게 지원자들을 살피고 있는 봄이와 세구입니다:)

 

 

채점결과를 바탕으로 선발된 회원들에게 합격 전화를 돌리고 있는 봄, 세구, 잔디~

 

매우 기뻐하는 회원들 목소리에 또래지기들 모두모두 웃음이 끊이질 않았답니다 ㅎㅎ




<또래지기 신입회원 면접 소감>

- 준비하는게 힘들었지만 분담한 역할 수행이 잘 이루어져서 좋았다.

- 또래지기 17기 면접이었다. 뽑힌 사람들이 다 좋아보여서 다행이다. OT준비도 잘했고, 1년 활동이 기대된다. 

  태어나 처음으로 면접관을 했는데 아직 사람을 판단하는 능력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이 능력을 기르기 위해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 아침부터 선배들이 함께 해줘서 좋았다. 면접까지 잘 마무리 된것 같아 좋다. 다음주 오리엔테이션도 잘 진행되면 좋겠다. 

  면접관을 하는게 힘들었는데 합격전화를 돌리고 나니 후련하다.



 

면접준비와 진행으로 애쓴 우리 또래지기들! 고생 많았습니다~ 짝짝짝대박

 

 

앞으로는 함께할 신입회원들의 활약도 기대해보겠습니다:)

 

 

 

 

 

글, 사진. 교육사업팀 조민정

 

 

 

  • Traverhunter 2016.09.14 18:33 ADDR 수정/삭제 답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