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아하! 자원활동가 포럼, 두번째 이야기

아하! 에는 어떤일이? 2017. 7. 24. 20:53

지난 달 623일 두 번째 아하! 자원활동가 포럼이 진행되었습니다.

 

 

2017년 아하! 자원활동가 포럼은

아하! 센터의 성교육, 성상담 및 성문화 자원활동가이 함께 모여

성문화 운동의 흐름을 살펴보고

자원활동가 간의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시작되었는데요,

 

이번에는 더 나아가 아하! 센터와 더불어 청소년들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

하자센터와 하이서울유스호스텔 실무자 분들도 함께하였습니다.

 

 

모두를 환영하는 이명화 센터장님의 여는 말을 시작으로~

 

 

 

공익인권변호사 모임인 희망을 만드는 법에서 활동하고 계시는

'한가람 변호사'의 강연이 진행되었습니다.

공익인권변호사 모임인 희망을 만드는 법 = 희망법

인권이 모든 영역에서 중심 가치가 되고 그 누구도 소외되지 않은

세상을 위해 활동하는 변호사들의 모임입니다.

 

한가람 변호사와 함께 한 주제는

소수자의 성, 인권으로 접근하기

 

 

소수자의 성을 인권으로 접근하기 위해

다양한 사례와 함께

성소수자 인권에 관련 된 국제 동향,

정치의 역할 등

함께 생각해야 할 많은 주제들을 이야기 해주셨습니다.

 

012

 

 

아하! 자원활동가 포럼에 참석하신 선생님들의 소감을 통해 현장을 살펴볼까요?

 

- “사랑과 성별을 낯설게 보기라는 문구가 인상적이었다.

한 인간을 그대로 본다는 것! 이것이 존중의 시작이지 않을까 생각해 보았다.

 

- 자연스러움을 느꼈다. 이런 강의를 자꾸 접할수록 감수성을 더 갖게 되는 것 같다.

소수자의 인권이 확 와 닿았다.

 

- 한편으로 무거울 수 있는 주제였지만, 강사님의 재미있는 설명으로 밝게 접할 수 있었다.

아주 감사하고 좋았다.

 

- 성소수자 청소년의 자살률이 4~5배나 더 많다고 해서 가슴이 너무 아프다.

지지 받을 수 있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 더 많은 지지자들이 함께 해주었으면 좋겠다.

 

- 강연자가 평소에 현실에서 느꼈던 경험이 마음에 와 닿았다.

열린 마인드라고 생각했던 나 자신이 얼마나 부끄러웠는지 새삼 느꼈다.

좀 더 확장되고 성평등한 인권적인지적인 마인드를 가져보겠다.

 

 

다음 아하! 자원활동가 포럼은 9월에 진행됩니다.

 

다함께 모여 어떤 새로운 이야기가 시작될까요?

 

모두 기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