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은 모르는 십대 여자들의 성 이야기

작성일 : 05-09-20 11:06     
남자들은모르는십대여자들의성이야기
글쓴이 : 아하지기  조회 : 810  


≪ 남자들은 모르는 십대 여자들의 성 이야기 ≫

- 아하! 청소년 몸이야기 클럽 황선영 (중 3)


난 요즘 너무 슬프다. 
중학교 3학년이 되서부터 이런 슬픔이 생기기 시작했다. 
나는 다른 아이들의 체구보다 좀 외소한 편이다. 
그러다보니 나는 내몸에 딸리는것이 좀 많은것 같다고 생각된다. 
난 키가 너무 너무 작고.. 

그리고.................. 
가슴도 정말 작다. 

나도 다른 아이들처럼 키도 크고 가슴도 빵빵한 글래머였으면 좋겠다. 
다른 아이들의 가슴을 보면 정말 체구에 딱 맞게 이쁘게 자리잡고 있는데,
나는 정말 내 몸집보다 훨씬 작은 
빈약한 가슴이 자리잡고 있는 현실이 너무 암울했다. 

어쩔 땐 '저 애의 몸이랑 내 몸이랑 바꼈으면 좋겠다...'
이런 
생각까지 들 때가 있다. 
아.. 그럴 때마다 내 자신이 얼마나 한심하고 미안한 마음이 들던지... 

하지만 내가 이렇게 가슴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질 필요가 없다고 생각될 일이 생겼다!!!! 

난 우리 학교의 정말 친절한[?] 급식 당번이다. 
그러던 어느 날 평소 때와 같은 점심 시간이었다. 
같은 급식 당번인 S군이 내 옆에서 밥을 퍼서 나눠주기 시작했다. 
나는 그냥 그 옆에 있는 반찬을 나눠주고 있었는데
S군은 
주걱을 막 크게 휘두르면서 은근히 내 가슴을 건들이고 있었다. 
(참고로 S군은 우리 반에서 변태라고 소문난 아이다.) 
난 정말 너무 화가 나서 왜 자꾸 은근히 내 가슴을 건들이냐고 물어봤더니,
자꾸 아니라고 발뺌을 하는 것이었다...= = 

그래서 그 날은 '내가 참아야지'라고 생각하고 그냥 무시하고 지나갔다.
하지만 S군은 그 다음날도 은근히 건들이는 것이었다. 
그래서 내가 자꾸 건들고서 아니라고 우기지 말고, 다 아니까 그냥 사실대로 말하라고 했더니, 

계~~속 아니라고 우기다가
"가슴도 없는데 
만질 게 뭐가 있다고..." 라고 혼자 지껄이고 있는 것이었다. 
내 머릿속에선 자꾸 '가슴이 작은 게 내 죄냐고...' 
자꾸 이런 생각만 들었다. 

그리고 또 가슴에 대한 안좋은 기억이있다. 
나는 '아하 ! 청소년 성문화 센터'에 몸이야기 클럽에서 열심히 [?]활동 중인,
착하고 마음이 여린 소녀다[?!?!?!] 

그러던 어느날 같은 클럽에서 아는 J오빠랑 얘기를 하다가 어쩌다가 그 J오빠가 나에게
"아스팔트에 붙은 껌딱지 같은 
가슴..."
어쩌구~~저쩌구 라고 막 그러는 것이었다. 

난 장난인줄 알고 그냥 그 말을 흘려들었다. 
그런데 다음에 어쩌다가 또 만나게 되서 놀게 되었는데, 
거기엔 내가 관심이 있는 남자애도 있고 다른 남자애들도 5~6명 정도 있었는데, 
대놓고 크게 "얘 가슴 ~아스팔트 위에 붙은 껌딱지야 ~~" 
이러면서 나에게 상처를 줬다. 
J오빠는 장난이라고 한 것 같은데 난 정말 기분 나빠서
"알겠다고, 
그만하라고" 이런 식으로 화를 냈더니 사과도 안하고 그냥 무시를 한다. 

도대체 남자들은 왜 이런 걸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여자들에게 
은근히 더 많은 스트레스를 주면서 은근히 더 괴롭히는 걸까? 

그리고서는 자기네들끼리는 즐거워한다. 
솔직히 이런 남자들은 성교육을 더 받아야할 것 같다. 
그리고 여자를 대하는 매너 같은 것도 배워야할 것 같다. 
나는 내 가슴 때문에 이런 소릴 듣는게 너무 너무 싫다. 
하지만 이런 소리를 듣게 만드는 내 가슴도 나한테 정말 미안한 마음이 들꺼라고 생각된다. 

나는 정말 매력없고 볼품없고 너무 작은 내가슴이 많이 밉지만, 내껀데 이걸 어쩌리?
다른 사람하고 바꿀 수도 없는 일... 
나는 그냥 있는 그대로의 내 가슴을 사랑하려고 한다. 
나중에 커서 실리콘 같은 것도 안 넣을 것이다. 
나는 지금 이렇게 작은 가슴을 가지고 실리콘 같은 것도 넣지 않는다는 장한 생각 때문에
내가 너무 너무 자랑스럽다!! 

가슴도 내 몸의 일부니까 사랑해줄 꺼다. 
만약 이렇게 작은 내 가슴이 밉다고 미워하면 내 가슴이 섭섭해하고 화가 나서 더 안 크면, 
정말 엄청난 손해이니까 내 사랑을 먹고 무럭무럭[?] 자랐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가슴에게 외치는 말!!! 

"가슴아 난 널 사랑해!!! 내사랑을 먹고 무럭 무럭 자라거라 ♡"



고나 05-09-23 23:32     
오~~ 황선영.. 글 잘썼어요^^